일반뉴스

전체

[경제] 안산시, 직원 구내식당 운영 중단…지역상권 활성화 앞장

작성 : 2020-02-28(금) 09:21

다음 달부터 단계별로 최장 한 달…본청·구청·별관 등 하루 평균 이용객 1천800명 달해

코로나19 어려움 극복 위해 과감한 결정…“공직자가 앞장 설 것”


안산시(시장 윤화섭)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상권을 돕기 위해 다음달 2일부터 최장 한 달까지 시청 본청과 구청 등의 직원 구내식당을 전면 중단한다고 27일 밝혔다.

5209177d4e6732d1875cc328ca2355eb_1582849270_6256.jpg
 

시는 당초 매주 수요일 저녁과 마지막 주 수요일 점심에 실시하던 구내식당 휴무를 코로나19 사태 들어 월 2회 점심 휴무로 확대했지만,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이처럼 과감한 결정을 내렸다.


전날 김철민 국회의원과의 ‘코로나19 대응 정책협의회’에서 자영업·소상공인을 위해 공공기관 구내식당을 폐쇄해야 한다는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 등을 적극 수용해 내린 판단이다.


운영을 중단하는 구내식당은 시청 본청과 상록·단원구청, 제3별관(환경교통국), 상하수도사업소 등 시가 운영 중인 모든 구내식당으로, 하루 평균 1천800명에 달하는 직원들이 이용 중이다.


구내식당 중단으로 2천100여명에 이르는 안산시 모든 공직자가 관내 음식점을 이용하게 되면서 위축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우선 다음달 2일부터 10일까지 구내식당 운영을 중단한다. 이후 상황을 고려해 중단 연장 또는 재개를 결정, 단계별로 최대 한 달 동안 운영을 중단한다는 방침이다.


시는 이밖에도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공직자 1천145명으로 구성된 긴급방역 비상근무조를 시 전역에 투입해 방역소독을 펼치고 있으며, ▲공공2부제 중단 ▲유연근무제 적극 활용 등 대면접촉을 최소화하는 환경을 조성해 업무에 나서는 등 사태극복을 위해 앞장서고 있다.


관내 음식점 업주 A씨는 “코로나19로 식당을 방문하는 손님이 크게 줄어 경영상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안산시의 이러한 결정에 감사하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 확진 사태가 잇따르면서 소비가 줄어 지역경제가 갈수록 어려워지고 있다”며 “지역 소상공인과 함께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공무원들이 솔선수범해 소비 확대에 나서는 한편,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현재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경제T/F팀을 운영 중이며 ▲피해상담 창구 운영 ▲중소기업·소상공인 융자 및 보증지원 ▲소상공인 경영안정 지원 ▲공공임대시설 임차료 감면 지원 등을 추진하고 있다.


대한경제뉴스 kbndesk@naver.com

<저작권자 © 대한경제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다른 기사 보기
더보기 +

댓글 0

List of comments

There are no comments.